### 인연 2 ###

2018/07/04

### 인연 2 ### 


< 철이 > 

곧 2학기 개강을 할 겁니다. 

그녀는 오늘도 내 옆자리에 앉아 있습니다. 

그녀는 점점 이뻐지는거 같습니다. 

학기가 새로 시작할려고 하니까 도서관에 사람이 빽빽합니다. 

이런날은 메뚜기가 극성이지요. 

올해도 풍년이 들어야 할텐데... 

친구가 찾아와서 당구를 치자고 꼬셨습니다. 

그래 한게임치지 뭐. 

당구를 멋지고 가뿐하게 시범삼아 져주고 도서관에 왔습니다. 

아니 근데 이게 왠일이랍니까? 

그녀의 자리에는 다른 여학생이 앉아 자고 있었고 

내자리에는 그녀가 앉아 또한 자고 있었습니다. 

참 이거 난감하군요. 

깨우기도 그렇고 그렇다고 마땅히 앉을 빈자리도 없었습니다. 

그녀한테 말도 못거는데 도저히 깨울수는 없었습니다. 

할 수 없이 커피하나 뽑아 도서관앞 벤취에 앉아 

멀뚱멀뚱 지나가는 사람 쳐다보면서 담배만 피고 있었습니다. 

한참 그러고 있었는데 아까 내자리에서 자던 그녀와 

그녀의 자리에서 자던 묘령의 여자가 재잘거리며 도서관을 나오더군요. 

또 난감합니다. 

앉을 벤취가 마땅한게 없었나봅니다. 

내가 앉아 있는 벤취에 앉더군요. 

그렇게 도서관에서도 내 옆자리에 앉더니만 

벤취에서도 내 옆에 앉고 싶었을까요? 

앉아서 참 많이도 재잘거리더군요. 

굴러온 돌이 박힌돌을 뽑는다고 괜히 담배피는 나에게 

시비를 그녀가 걸었습니다. 

별로 연기가 그리로 가지도 않았건만 

그녀가 두손으로 연기를 내쪽으로 보내는 시늉을 했습니다. 

그것도 모자라 나중엔 엄청 기침까지 하더군요. 

오버액션이 꼭 경찰청사람들에 나오는 액스트라 같았습니다. 

그냥 일어서 도서관 내자리로 돌아왔습니다. 

씨 책이나 치워놓고 가지... 


< 민이 > 

개강날짜가 얼마남지 않아서 도서관이 사람들로 꽉 찼습니다. 

그는 오늘도 내 옆자리에 앉아 있습니다. 

그는 오늘도 말없이 공부하는 척 하겠지요. 

그가 자리를 비운 뒤 얼마되지 않아 내친구가 

빈자리 없나 두리번거리는게 보였습니다. 

나를 발견하곤 내자리쪽으로 왔습니다. 

친구는 메뚜기를 할려나 봅니다. 

그래서 내 옆자리에 앉으라고 했지요. 

당구치러 갔으니 한시간 안에는 오지 않을거라고 말해주었습니다. 

아는 사람 자리냐고 묻더군요. 

당연히 모르는 사람 자리라고 말했답니다. 

친구가 의심스런 눈초리를 보내더군요. 

그래서 쬐금 아는사이라고 말해주었읍니다. 

친구가 꾸벅꾸벅 졸았습니다. 

그럴거면서 도서관은 왜 왔는지 모르겠습니다. 

굴러온 돌이 박힌 돌을 쳐낸다고 잠이 와 안되겠다며 

내자리 좀 바꿔달라고 하더군요. 

할수없이 난 자리를 비켜주고 그의 자리에 앉았습니다. 

오랫동안 그는 돌아오지 않더군요. 

당구의 묘미에 빠져버렸나 봅니다. 

나도 모르게 잠이 들었습니다. 

친구가 날 깨웠습니다. 

그때까지 그는 돌아오지 않았구요. 

친구가 커피나 한잔하자며 밖으로 나가자고 했습니다. 

밖에 나오니 시원했습니다. 

도서관 사람이 많았던 탓인지 벤취도 빈자리가 없더군요. 

저기 벤취하나가 한사람만을 앉히고 있었습니다. 

그자리에 앉긴 했는데 하필 그자리에 앉아 있던 사람이 내 옆자리 그였습니다. 

내가 그를 좋아한다는 인상을 너무 심어주는거 같았습니다. 

친구의 재잘거림이 잘 들리지 않고 있을때 

그를 쫓아 낼 구실을 그가 주었습니다. 

그가 담배를 피웠거든요. 

첨엔 손짓으로 담배연기가 이쪽으로 옴을 표현했지요. 

솔직히 연기는 하나도 안왔지만요. 

그는 참 무감각한 놈이더라고요. 

그래서 기침을 했지요. 

일부러 하다보니 나중엔 진짜 목이 아파 리얼한 연기가 되더군요. 

그제서야 그가 일어나 도서관으로 들어갔습니다. 

느긋하게 자리를 잡고 친구와 이야기했습니다. 

이야기하다보니 공부하기 싫었습니다. 

친구랑 근처 커피숍가서 마저 재잘거리기로 하고 

가방싸러 도서관으로 들어갔습니다. 

그는 그의 자리에서 잠이 들어 있었습니다. 

잘자라 인사를 해주며... 

물론 속으로 말입니다. 

가방을 챙겼습니다. 

그런데, 가방이 들고왔을때보다 왠지 가벼웠습니다. 

어머나! 

그가 잠든 모습은 예전처럼 책상바닥에 머리를 박고 있었던것이 아니라 

내 책위에 볼을 대고 있는 모습이었습니다. 

잠시 망설였지만 내일도 그는 저 자리에 앉을 것이라 확신하고 있는 나는 

그냥 가버리기로 했습니다. 

내일 책을 돌려받을 수 있을거란 생각이었지요. 

내일 책을 돌려주면 내 커피한잔 뽑아주지... 

내일 봐요. 

호호. 

그러며 도서관을 나왔습니다. 

그러나 학기 시작하고 며칠동안 그의 모습을 볼 수가 없었습니다. 

내 옆에 그가 없으니 허전합니다. 


< 철이 > 

오늘은 도서관 내자리에 앉을수가 없습니다. 

그럴 사정이 있거든요. 

어제 난 실수를 했습니다. 

그녀의 책을 베고 잤거든요. 

그것까지는 좋았는데 일어나보니 그녀 책의 책장에 

엄청 많이도 침을 흘려놨습니다. 

몇페이지가 젖어버렸습니다. 

집에 가서 정성들여 닦아도보고 다림질도 해보았지만 

침자욱은 선명히 남아 지워지지가 않았습니다. 

책에는 그녀가 써놓은 예쁜 글자들이 많았습니다. 

그러나 이름은 적혀있지 않더군요. 

내 침 때문에 번져버린, 그녀가 써놓은 글자들이 불쌍해 보였습니다. 

오늘 도서관에서 두리번거리는 그녀의 모습을 보았습니다. 

혹시 들킬까봐 숨었지요. 

책내놔라 그럴까봐 두려웠습니다. 

한동안 숨어다녀야 했습니다. 

그녀가 옆에 없는 도서관 열람석은 허전했습니다. 

역시 도망만 다닐수는 없었나 봅니다. 

개강을 하고 그주 마지막날 교양수업을 들으러 

인문대의 한 강의실로 갔을때 

그녀와 눈이 떡 마주쳤습니다. 

그녀도 이 교양수업을 신청했나 봅니다. 

\'책내놔라.\' 

그럴줄 알았는데 

그냥 밝은 표정만 짓고는 앞쪽에 자리를 잡고 앉아버렸습니다. 

이 교양수업 첫날은 그녀한테 죄지은게 있기 때문에 맨뒤로가 앉았습니다. 

참 강의실이 길더군요. 

하얗게 그려지는 건 글자일거고 그 바탕은 칠판이겠지.... 

그것밖에는 구분이 안되었습니다. 

조교가 딱 넉자를 적었을때 학생들이 그냥 일어서 나가더군요. 

그 글자가 궁금해 앞으로 가보았지요. 

그녀가 가방을 싸고 있었습니다. 

날 쳐다보더군요. 

\'책내놔라\'라는 눈빛이 분명했습니다. 

그책을 새로 하나 사야겠습니다. 

칠판에는 \'오늘 휴강\'이라고 적혀있었습니다. 

좀 크게나 적지... 


< 민이 > 

그를 다시 보게된 장소는 도서관이 아니라 

교양수업을 들을려고 찾아간 생문대의 한 강의실이었습니다. 

넓은 캠퍼스와 수많은 학생들 틈에서 

그와 같이 이 수업을 듣게 된다는 생각을 하니 기분이 좋았습니다. 

우연일까? 인연일까? 곰곰히 생각을 해보았지요. 

그가 맨뒤로 가서 앉더군요. 

난 앞에 앉았는데 말입니다. 

책을 돌려달라고 할까도 생각을 해보았습니다. 

하지만 내가 그의 자리에 놓고간 책이라 말하기가 그랬습니다. 

이 교양수업은 첫날부터 휴강이었습니다. 

게으른 교수인가 봅니다. 

예? 교양과목은 보통 첫날은 휴강한다구요? 

전에도 말했듯이 전 일학년이에요. 

가방을 싸고 있는데 그가 앞으로 오더군요. 

드디어 나한테 책을 줄려고 말을 걸려나 봅니다. 

마침 호주머니에 백원짜리 몇개가 있고 강의실 앞에 자판기도 있습니다. 

그러나 그는 칠판을 눈비비고 보더니 횡하니 나가버렸습니다. 

야속한 놈... 

그 책은 전공책인데...